쪼그라든 내 열정을 그들이 품어주었습니다

오케스트라에 참여한다는 것의 매력은 악보위에 적힌 2차원의 음악이 3차원으로 바뀌는 과정을 몸소 체험한다는 것이다.

뭐랄까… 음악이 켜켜이 쌓이는 느낌이랄까?

2017.07.08_cl_3_0s (1)

한국에 오기 한달전인 5월 초, 지영선배를 통해 알게된 대덕오케스트라에 지원하기 위해 오디션 영상을 만들면서 두려움이 앞섰다. 또다시 실패 할 것에 대한, 그래서 다시 내게 실망할 것에 대한 두려움. 2014년 가을이었다. 나보다 훨씬 뛰어난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실력에 주눅이 든 나는 Harvard Dudley Orchestra를 1년만 하고 중간에 그만 두었다. 무책임한 행동이였다. 하지만 공연때 민폐를 끼치는 것 보다는 낫다고 판단했었다.

그리고는 1년전 DC로 이사와서 오케스트라 오디션을 보았고, 심사하는 사람들 앞에서 사시나무 떨듯 덜덜 떤 나는 오디션장을 떠나기 무섭게 ‘불합격’을 직감했다. 그리고는 역시나 불합격통지를 받았다.

이런데도 대덕오케스트라에 지원한 이유는… 짧은 오케스트라 활동 중 느낀 ‘합주’의 묘미를 다시한번 맛보고 싶었다. 내가 동경하는 ‘클래식 연주자’들과 함께 한다는 그 황홀함을 다시 한번 느끼고 싶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지난 DC 오디션에서의 부끄러운 연주로 인해 콩알에서 좁쌀크기로 더 작아진 자신감에 자극이 필요했다.

20170708_172513

실력보다는 열정을 높이 사주신 악장님 덕분일까? 그렇게 비전공자로서, 대덕오케스트라의 단원으로서, 2017년 7월 8일 대전 예술의 전당 무대에 섰다.비올라 파트의 가장 뒤쪽. 관객석에 앉은 엄마 아빠가 머리를 이리저리 돌려가며 아무리 찾아봐도 찾을 수 없는 자리에 있었지만 연주하는 내내 내게는 악장님, 수석님들, 전공 선생님들과 똑같은 조명이 떨어졌다.

함께해준 지영선배, 오케스트라 단원 선생님들, 장마비가 무섭게 내리는데에도 공연장을 찾아주신 은사님과 지인들께 감사한 시간이였다. 공연 팜플렛을 받자마자 자랑스레 내이름에 빨간펜으로 밑줄을 쭉 그은 우리 아빠와 엄마와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였다.

연주회가 끝나고 오케스트라 연습이 없는 월요일 저녁. 이 허전한 마음에 욕심이 마구 채워진다. 다음번에는 비올라 단원 선생님들의 연주에 내 소리를 제대로 얹고 싶다는 욕심. 연주하면서도 지휘자님을 볼 수 있는 여유가 생겼으면 하는 욕심. 더 따듯한, 좋은 소리를 내고 싶은 욕심. 그리고 앞으로도 무슨일이든 같은 열정을 품고 사는, 뜨거운 사람들과 가까이 하고픈 욕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