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의 본질

fountain-pen-1851096_960_720“글을 잘 쓰고 못 쓰고는 문장력의 차이 보다는 콘텐츠의 차이라고 생각해. 얼마나 새롭고 참신한 내용을 썼는지가 관건이지. 게다가 스타일의 경우 독자마다 선호하는 것이 다르기도 하고.”

글쓰기 연습을 어떻게 하냐는 내 질문에, 친구이자 내 과학동아 칼럼의 에디터 영혜는 글쓰기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짚어주었다. 그러고 보니 얼마전에 읽은 책 “글쓰기의 최전선(은유 지음, 메멘토)” 에서도 비슷한 구절이 있었다.

“글쓰기에서 문장을 바르게 쓰는 것과 글의 짜임을 배우고 주제를 담아내는 기술은 물론 필요하고 중요하다. 하지만 ‘어떤 글을 쓸 것인가’ 하는 물음이 선행되어야 한다. 탄탄한 문장력은 그다음이다. 열심히 잘 쓰려고 노력해야 하지만 그 ‘열심’이 어떤 가치를 낳는가 물어야 한다” (23).

“글이란 또 다른 생각(글)을 불러오는 대화와 소통 수단이어야 한다. 울림이 없는 글은 누군가에게 가닿지 못한다. 말하고자 하는 바를 알 수 있어야 좋은 글이다. 그러니 글쓰기 전에 스스로를 설득해야 한다. ‘이 글을 통해 나는 무엇을 말하고 싶은가.’ 글을 쓰기 전에 스스로에게 중얼중얼 설명하면서 자기부터 설득하는 오붓한 시간을 갖자” (129).

아… 내 질문이 잘못되었구나. 어떻게 글을 쓰느냐가 아니라 무슨 글을 쓰느냐를  먼저 고민했어야 했다. 글쓰기의 가장 좋은 연습은 글로 풀어낼 소재를 깊고 풍족하게 하는 것. 즉, 많이 읽고 많이 듣고 그리고 많이 생각하는 것이구나…

실력이 좋은 것 뿐만 아니라 자기가 하는 일의 본질을 정확하게 꿰고 있는 에디터님으로 부터 오늘 하나 더 배웠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